네이버 뉴스에서 유튜브 영상이 사라진다는데? 왜?

그 이유는 잦은 오류 때문이다?

네이버가 점점 폐쇄정책을 쓰는 이유는 뭘까? 글로벌한 시대에서 왜 자꾸 유저들이 선호하는 플랫폼의 영상을 제한하는 이유는 뭘까?

최근 네이버는 포털뉴스 상에서 동영상 최대 플랫폼인 유튜브(You tube) 영상 삽입(embedded)을 전면적으로 금지하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한다.

그래서 자사와 뉴스 전재 계약을 맺은 관련 언론사들에게 이와 같은 내용의 공지를 협조 명목으로 보냈다.

이로 인해 발생되는 현상은 네이버 안에서 인링크 방식으로 보도를 송출하는 CP사 들의 뉴스에는 유튜브 영상을 넣을 수 없게 된다. 그러나 개별 언론사로 연결되는 아웃링크의 경우엔 해당되지 않는다.

이와 같이 결정한 이유를 네이버측에서는 잦은 오류 때문이라고 밝혔다.

언론들이 네이버에 뉴스를 송출하면서 쓰는 방식인 이미지+텍스트 중심에 유튜브 영상을 embed 하는 방식인데, 일부 영상이 제대로 재생되지 않아 사용자들의 민원이 네이버로 향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한다.

그러나 사용자들과 일부 언론계에서는 동영상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유튜브 대신 자사가 키우고 있는 네이버TV를 활성화시키려고하는 꼼수가 아닌가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오이비락이라고 유튜브의 성장을 시기하는 네이버측의 해명이 짠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