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잠재고객DB 확보를 통한 마이크로타겟팅 특강

불특정 다수에게 향하는 마케팅시대는 지났습니다.

마케팅 비용이 차고 넘치면 할 수없지만 대부분 회사는 벌기도 바쁜데 마케팅 비용으로 무한정 지출한다는 건 상상할 수 없을겁니다.

시대가 지날수록 소비자들의 소비패턴도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관심사와 다른 것은 외면하며, 반대로 자신이 관심있는 것에는 참여도가 높습니다.

타겟의 범위는 좁힐수록 성공합니다

동성로 주변에 있는 20세에서 25세 사이의 여성, 혹은 커플, 이런 타겟이 필요한 업종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범어역에서 피트니스를 운영하고 있다면 고객의 DB(전화번호, 이메일주소)는 어떤 방법으로 획득하고 있는지요? 혹시 센터에 등록하신 분들의 데이터만 있는 건 아닌가요?

학원을 운영하신다면 수강생 모집을 위해 블로그와 파워링크만 하고 계신가요? 충분한 효과가 보시나요? 전혀 그렇지 않을겁니다. 대구에 위치한 그것도 우리 학원 주변 몇 키로 반경안에 있는 고객들의 정확한 데이터를 모으고 계시나요?

부동산중개업을 하신다면, 어떤 방법으로 잠재고객 DB를 획득하고 있습니까? 그저 전단지나 현수막, 블로그 등에만 의존하고 있으신가요?

당신의 메시지는 고객을 충분히 설득할 수 있는 콘텐츠인가요?

판매자는 판매자의 말이기때문에 자기 자랑일 수 밖에 없습니다. 고객은 회사의 자랑을 듣기 위해, 보기 위해 당신의 페이지를 방문하지 않습니다.

고객은 자신에게 꼭 필요한 것에만 관심이 있고, 자신이 보고 싶은 것에만 눈길을 준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거기에대고 회사 자랑만 해대니 효과가 있을리만무합니다.

고객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준비하세요

고객에게 당신의 모든 노하우를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나요? 그렇지 않다면 이 강의를 꼭 들으셔야 합니다. 고객은 항상 당신의 좋은 제안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제안은 단순 명료해야 하며, 제안은 고객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이어야 합니다. 고객에게 충분히 주면서 고객의 정확한 DB를 받는 것이 바로 이 강의 핵심입니다.

이렇게 확보된 정확한 DB를 바탕으로 그들을 가두리 양식장에 거두어 끊임없는 관심을 주면서 관리해야 합니다. 이런 방법의 방식을 잠재고객확보를 통한 마이크로마케팅 이라고 부릅니다.

이메일마케팅이 효과 없다고 누가 그랬나요?

이메일마케팅이 효과없다고 믿는 사람들은 너무나 많은 광고를 받기 때문입니다. 즉 이메일을 확보하자마자 바로 내 상품이 이런점이 좋고 저런점이 좋으니 구매하라고 하는 판매 메시지를 보내기에 실패를 하는 것 입니다.

저희 강의에서는 이메일마케팅이 성공할 수 밖에 없는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문자마케팅이라고 들어 보셨나요?

문자가 오면 거의 모든 사람들이 확인합니다. 즉, 개봉률이 장난 아니라는 것이지요. 그렇다면 그 문자 내용이 내가 평소에 관심있는 분야라면 얘기가 달라질겁니다. 그렇게 나에게 유용한 문자가 세번이고 네번이고 매번 다르게 좋은 내용을 온다면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고객의 정확한 전화번호를 확보한 뒤 보내는 문자마케팅을 자동화시켜 구매고객으로 만드는 과정을 공개합니다.

랜딩페이지는 강력한 도구입니다.

특별한 프로모션이나 이벤트를 하려고 한다면 어떤 방법으로 하고 계시니요? 블로그체험단? 파워링크 광고? 현수막? 전단지? 그리고 또 무엇이 있나요? 이런 홍보는 어떤 경로를 통해 어떤 결과를 냈는지 전혀 분석할 수 있다는 것을 여러분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확한 고객의 데이터(전화번호,이메일)를 확보한 후 그들을 상대로 마케팅을 한다면 구매전환율이 몇 배로 뛰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랜딩페이지를 활용한 고객을 불러들이는 방법을 제시합니다.

이렇게 확보된 고객의 데이터를 페이스북 광고로 집행하는 방법과 연동하면, 지금보다 분명 다른 결과를 보일 것 입니다.

[결제]
+ 수강료 : 100,000원

+ 계좌이체 : 287701-04-264770(국민은행)

+ 세금계산서 발행 시 부가세 10% 별도입니다.

+ 회사명으로 입금 시 카톡이나 문자로 참석자 성함을 알려주세요.

+ 신청해주시면 확인 후 연락드리겠습니다.

https://hoy.kr/hlqQA